HOME > 말씀듣는 교회 > 승동의 만나  

   
2007년1월5일
관리자 [master]   2006-12-14 오전 8:31:20 4571
 

행20:24 “나의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 증거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을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수수께끼에 나오는 질문과 답이다. “불을 일으키는 비는 무엇인가?”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성냥개비이다.

성냥개비라고 하면 안데르센의 동화 ‘성냥팔이 소녀’가 생각난다. 추운 겨울 성냥팔이 소녀는 팔다 남은 성냥으로 자신의 언 몸을 녹인다. 그러다가 그는 조용히 눈을 감고 세상을 떠난다.  

성냥개비와 관련된 또 다른 예화가 있어 소개한다.

어느 날 성냥개비가 양초에게 다가와서 이렇게 말했다.

“양초야, 나는 네게 불을 붙일 의무가 있단다.”

그러자 양초가 놀라며 대답했다.

“얘, 성냥개비야! 너는 불꽃이 타오르는 고통을 몰라. 내게 불을 붙이면 나의 온몸에서는 힘이 빠지고 만단다.”

그 말을 들은 성냥개비는 이렇게 대답했다.

“양초야, 너와 나는 빛이 되라는 소명을 받았단다. 성냥인 나는 너보다 훨씬 인생이 짧단다. 거기에다가 불을 피우기 위해 부딪치는 고통을 너는 짐작도 못할 거야. 그러나 불을 붙이지 않으면 내 삶은 아무런 의미가 없어. 나는 오직 불을 피우기 위해 존재한단다.”

그 말을 들은 양초는 이해가 간다는 듯이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네 말이 옳아. 나도 불을 밝히고 온기를 주기 위해 존재하지. 그러니 이제 괜찮으니까 내 몸에 불을 붙여.””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에는 하나님이 허락하신 존재의 의미가 있기 마련이다. 이것을 깨닫는 것이 바로 소명의식이다. 성냥개비는 불을 피워야 한다는 소명의식에 투철했다. 그리고 양초는 성냥개비의 말을 듣고서 자신에게는 그의 몸을 태워 불을 밝히는 소명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소명의식이 분명해야 사명감에 투철할 수 있다. 내게 주어진 소명은 무엇인가?

(IP : 211.110.87.137)
  2007년1월4일 (2006-12-14 오전 8:30:43)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007년1월5일     관리자     2006.12.14     4572  
  176     2007년1월4일     관리자     2006.12.14     2627  
  175     2007년1월3일     관리자     2006.12.14     2371  
  174     2007년1월2일     관리자     2006.12.14     2433  
  173     2007년1월1일     관리자     2006.12.14     2201  
  172     2006년12월31일     관리자     2006.12.14     2060  
  171     2006년12월30일     관리자     2006.12.14     1997  
  170     2006년12월29일     관리자     2006.12.14     1926  
  169     2006년12월28일     관리자     2006.12.14     2098  
  168     2006년12월27일     관리자     2006.12.14     1884  
  167     2006년12월26일     관리자     2006.12.14     1969  
  166     2006년12월25일     관리자     2006.12.14     2003  
  165     2006년12월24일     관리자     2006.12.14     1954  
  164     2006년12월23일     관리자     2006.12.14     1955  
  163     2006년12월22일     관리자     2006.12.14     1870  
  162     2006년12월21일     관리자     2006.12.14     1993  
  161     2006년12월20일     관리자     2006.12.14     1904  
  160     2006년12월19일     관리자     2006.12.14     1935  
  159     2006년12월18일     관리자     2006.12.14     1883  
  158     2006년12월17일     관리자     2006.12.14     2156  

    01 02 03 04 05 06 07 08 09